[진주 맛집 맞지] 가좌동 유부집을 가다 > 필통기사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필통기사


 [진주 맛집 맞지] 가좌동 유부집을 가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76회 작성일 20-07-26 15:06

본문



[진주 맛집 맞지] 가좌동 유부집을 가다


가성비 끝판의 든든한 한 끼

이런 대왕 유부초밥은 처음이지?





#인스타갬성 #인별갬성 #제대로 #진주맛집 #유부집 #가좌동 #경상대후문


 

진주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에서 10대 20대들에게 인스타 맛집, 갬성맛집으로 유명한 경상대 앞 ‘유부집’을 찾았다. 밖에만 보면 생각보다 화려하지 않고 따스한 밥집처럼 느껴지고 아기자기할 것만 같은 느낌이 든다. 처음엔 어리고 젊은 사람들만 찾아올 줄 알았는데 막상 들어가 보니 다양한 연령층이 유부집을 찾고 있었다. 시간이 조금만 늦어도 밖에서 기다릴 수 있으니 되도록 시간 맞춰 빨리 가길 권한다.


가좌동 유부집, 월요일은 쉽니다


 

너무나 심플하면서 귀여운 외관이다. 위치는 진주 경상대 후문 쪽 끄티식당, 더웨이닝 커피 근처다. 주차는 가게 앞쪽으로 주차라인이 있는데 다른 식당, 카페나 원룸도 많다 보니 주말에는 자리가 부족하다. 유부집은 오전 11시부터 오후9시 까지 영업을 하고 매주 월요일이 휴무다. 헛 걸음 하지 않도록 알아 둬야 한다. 그리고 매일 16:00~17:30까지는 브레이크 타임이다.

기름 유, 썩을 부, 집 가. 한자를 적다 보니 기름은 이해가 가지만 왜 '썩을 부'를 쓰지? 하며 궁금했는데 그냥 유부는 '두부를 기름에 튀긴 것'으로 해석하면 될 듯 하다.


 

대기하는 손님들을 위해 건물 바깥쪽 벽에 메뉴판을 붙여놓았다. 역시 대학가라 저렴한 가격은 기본.



 


유부집 유뷰초밥을 논하다


 

식당 안은 인별그램에서 본 것 같이 아기자기하고 깨끗한 인테리어다. 일본풍의 조명과 화장실 타일느낌인 테이블이 독특함을 준다. 가게 내부는 넓지 않아서 테이블이 좀 다닥다닥 붙어있었다. 테이블 2인석이 6개 정도, 그리고 4인석 1개다. 카운터로 가서 주문과 동시에 선결제 하는 시스템이다.


 

타일로 디자인 된 테이블은 독특한 느낌을 준다. 이쁘다는 느낌에서부터 뭔가 화장실 타일 같다는 반응까지 보통의 식당과는 확실히 다른 인테리어 중 하나다.

 

셀프코너가 눈에 보였다. ​식기, 물, 육수 등은 셀프바에서 이용할 수 있다. 수저, 앞접시, 물티슈, 물, 육수 모두 셀프다. 음식도 직접 가지러 가야된다. 그런데 국을 그릇에 담는 게 아니라 종이컵을 이용하고 있었다. 불편하기도 하고 좀 아쉬운 서비스다. 환경도 생각해서 작은 그릇을 비치하면 좋을 듯 했다.^^

우동국물 맛은 반전이었다. 이런 분식집에 있는 우동국물 맛있기 힘든데 유부집 우동국물은 다들 두 번씩 리필 해 먹을 정도로 맛있었다. 여기에 바로 우동사리 풀면 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.

 

대왕유부초밥들, 미리 다 만들어져 있다. 바로바로 만들어주시는 게 더 맛있을 것 같긴 한데 원래 유부초밥들은 다 이렇게 만들어져 있는 것 같기도 하다. 물론 빨리 나온다는 장점이 있다. 초밥 종류는 여섯가지다. 유부초밥 가격대는 2피스에 3600~4200원 사이. 기본 맛인 참치와 계란은 3600원, 고기는 3800원, 새우는 4200원이다. 유부초밥 한개의 크기가 어마어마하기 때문에 2피스 가격으로 꽤 괜찮다는 평이다. 편의점에서 삼각김밥 두개 사먹는다고 치면 비슷한 가격이라 할 수 있다.

 

필통 기자들은 참치 마요, 에그 갈릭 마요, 소불고기 유부초밥을 주문했다. 음식 나오는 시간은 10분정도 걸렸고 인스타갬성에 맞게 플레이팅 된 음식이 나왔다. 유부초밥의 크기가 성인남성의 주먹만 해서 4등분으로 나눠서 잘라 먹어야 했다. 너무 예쁘게 만든 초밥은 그냥 먹기가 아까울 정도였다. 유부초밥에 다양한 토핑을 가미 해 먹을 수 있다는 것이 신기했다.

 

기자들이 뽑은 가장 맛있는 초밥은 ‘에그 갈릭 마요’였다. 함께 주문 한 치즈 떡볶이의 맛은 평범했다. 전체적으로 비주얼은 단연 최고였다. 하지만 유부초밥을 즉석에서 만들어 주는 것이 아니라 미리 만들어 놓은 것에 아쉬움이 있을 수 있다. 근데 너무 맛있었다.

비주얼을 봤을 때 이런 것도 유부초밥에 들어가나? 싶을 정도로 신기한 메뉴들이 많았다. 이런 초밥을 쉽게 접할 수 있다는 점에서 메리트가 있는 집이다. 가격면에서도 그렇게 부담스럽지 않은 편이라 학생들이 찾기에도 괜찮은 식당이다.


유부초밥 담겨 나오는 나무 그릇이 너무너무 귀엽다.



손님들이 말하는 아쉬움


​아쉬움 하나. “유부초밥은 무조건 2개씩 주문해야 한다는 것은 단점인거 같아요. 내가 이 맛 저 맛을 보고 싶어도 무조건 한 가지 맛 2피스를 사야 되니.. 여긴 혼자나 둘이서 먹기엔 다양한 맛을 보기가 어려운거 같아요. 1피스씩은 안판다고 하시더라구요. 같은 가격 내에 교차선택도 안되구요. 아쉽습니다.”


아쉬움 둘. “유부초밥은 다 만들어져 있어요. 근데 미리 만들어져 있다 보니 소불고기 유부초밥 같은 종류는 살짝 기름이 하얗게 굳어 있는 게 보이기도 했어요. 유부초밥이니까 하고 이해는 하지만...”




 

필통기자 솔직 후기


◤허윤지기자(삼현여고2)

edc790b8ee819563a4ccab2c2f5e6d6f_1595744658_65196.jpg

처음엔 2piece에 4000원이 넘는 가격이라 조금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초밥의 크기가 예상보다 컸고 먹다보니 양도 충분했다. 전체적으로 매우 만족한다. 에그갈릭 마요가 제일 맛있었는데 소스와 계란토핑의 조화가 잘 어우러져 풍미를 더 했다. 참치마요는 익숙한 맛이었고 참치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만족도가 높을 듯 했다. 소불고기는 솔직히 비싸다는 느낌의 가격을 지불하고 먹을 만한 맛을 아니었고 고기와 소스맛의 느낌이 없었다. 사이드로 시킨 치즈떡볶이는 떡과 양념이 따로 노는 맛이었고 라면사리는 불어있어 조금 실망스러웠다. 웬만한 분식집 떡볶이가 더 맛있는 것 같다고나 할까. 한번쯤 가기 좋은 집이며 인스타에 이쁜 사진을 올리고 싶다면 여기를 추천한다.


◤이영광기자(기계공고2)

edc790b8ee819563a4ccab2c2f5e6d6f_1595744843_05976.jpg
처음에 들어가니 큼직한 유부초밥이 이쁘게 진열되어 있는 특별한 광경에 눈이 즐거웠다. 모든 초밥의 맛은 괜찮았지만 미리 만들어 놓아서 조금 퍽퍽한 감이 있었다. 그 때 그 때 만들어 주고 손님들이 그 모습을 보는 것도 음식에 대한 신뢰를 높이고 이채로울 것 같은데 왜 미리 만들어 보관하는 방식인지 조금 으아했다. 한번쯤 먹을만 한 것 같다. 인스타그램을 좋아한다면 무조건 한번 방문해 보길 추천하는 맛집이다.



[취재/ 허윤지(삼현여고2), 이영광(진주기공2)기자]


 

[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20-08-01 13:15:14 기사작성에서 복사 됨]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오톡으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1,924건 6 페이지
게시물 검색


그누보드5
비영리사단법인 청소년문화공동체 필통 ⓒ All Rights Reserved.
업체명 : 비영리사단법인 청소년문화공동체 필통 | 대표자명 : 이혁 | 사업자등록번호 : 613-82-15722
경남 진주시 남강로 720 (옥봉동, 2층) | Tel : 070-8628-1318 | E-mail : feeltong1318@daum.net